Willkommen auf den Seiten des Auswärtigen Amts

독일정부, 차범근 전 감독에게 훈장 수여

1980년 5월 21일, UEFA 유로파리그 결승전

1980년 5월 21일, UEFA 유로파리그 결승전: 우승 트로피를 높이 들고 있는 차범근 선수와 동료 선수들, © picture-alliance

04.11.2019 - 게시글

프랑크-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연방공화국 대통령이 차범근 전 감독에게 독일연방공화국 십자공로훈장을 수여했다.

주한독일대사관저에서, 차범근 전 감독과 슈테판 아우어 주한독일대사
차범근 전 감독과 슈테판 아우어 주한독일대사© 주한독일대사관

프랑크-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연방공화국 대통령이 차범근 전 감독에게 독일연방공화국 십자공로훈장을 수여했다. 그가 수십 년 간 한독 관계 발전을 위해 애쓴 공로를 기리는 의미다.

훈장 수여는 슈테판 아우어 주한독일대사가 맡아 2019년 11월 22일 주한독일대사관저에서 수여식이 진행되었다.

차범근 전 감독은 20세기의 아시아 축구선수로서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와 바이어 레버쿠젠에서 전설이 되었다. 1978년부터 1989년까지 최초의 한국인 축구 선수로 분데스리가에서 뛰었으며 현재는 서울에서 축구 학교 등을 운영하고 있다.

맨 위로